1979년 군부개입 속에서 미국은 10·26 이후의 유신 철폐에 대한

민주주의적 민간인 신정부 수립을 바람직한 것으로 지지하였음에도 불구하고

신군부의 12·12 쿠데타를 묵인하였다.

이는 반공국가 유지를 위한 미국의 현실주의적 선택이었다.

미국 정부는 12·12사태에 대해 한국의 안보우선, 정치사회적 안정, 경제 발전 등에 따라

의례적인 조치를 취하면서 사태에 대하여 의외로 신중하고 냉정한 태도를 보여주며,

한국의 사태에 미국의 불개입을 거듭 천명하였다.

급박한 정변과정을 거쳐 출범한 제 5공화국은 그 정통성과 합법성의 문제를 안고 있었다.

신군부 세력은 자신의 취약한 정치적 기반을 확보하기 위해

“국내적 정통성의 결여를 미국의 승인으로써 보완하고
미국의 동북아 전략을 적극적으로 수용하여 정권의 물리적 기반을 확보하려 하였다.”

또한 국제사회의 신 냉전체제 돌입으로 인하여 지역정세가 불안정해진

한국의 안보를 위해 전두환 정권은 정권 창출과정과 정권초기에 나타난

미국과의 불편한 관계 해소를 목적으로 미국을 방문하여 대미외교를 강화하였다.

전두환 정권은 대미 종속문제가 심각했던 한미관계에 미국에 대한 한국의 종속을 더욱 심화시켰다.

1981년의 한·미 정상회담을 통해 양국은 상호안보지원, 대등한 외교관계 수립,

그리고 국내문제의 불간섭을 천명했다.

미국은 대한 방위조약을 재확인하였고, 전두환은 주한 미군의 계속 주둔 및 국군의 현대화 계획 등에 대한

미국의 지원을 받아낸 것이다.

레이건 정부의 전략 속에서 대소 전진기지로서 한국을 위치시키고

이것의 수행자로서 제5공화국 정권선택이 이루어진 것을 의미한다.

신군부의 권력 찬탈로 귀결된 일련의 사건들에 대한 미국의 반응은 민주주의를 열망했던

정치인들과 국민들을 실망시켰다.

전두환 정권은 카터 행정부 말기였던 1979년 12월에 쿠데타를 일으키는 과정에서

주한미군 사령관의 견제를 받기도 했으나 이들은 신군부의 행동을 제지하지 못했다.

오히려 전두환과 공모한 군사단을 군사통제권으로부터 빼내고자 했던 한국군 측을 승인하였다.

과거 정권들에 대한 미국의 대한 성향과 같이 전두환 정권에서도

미국의 자국을 위한 안보 이익에 우선한 것이다.

참고자료 : 파워볼사이트https://expom.io/

Avatar

By admin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