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은 윤보선-장면 정부의 민주주의 수립에 큰 기대를 걸었으나

1961년 5·16 군사쿠데타로 인하여 이것이 무산되자 처음에는 강하게 반발하다가

결국 어쩔 수 없이 이를 승인하는 쪽으로 돌아선다.

미국은 박정희 군사정권을 한편으로 견제 하면서도 다른 한편에서는 용인한 것이다.

5·16 쿠데타가 발발하자 당시 주한 미군 사령관이었던 매그루더는 즉각적인 반발을 표시하고,

당시 대통령이었던 윤보선에게 한미 합동 군사 작전에 의한 무력진압을 요구하였다.

그러나 이러한 미국의 작전이 실패로 돌아가고 쿠데타 사흘 후인 5월 19일,

미 국무성에서 쿠데타가 기정사실이 된 것을 인정하고 조속한 민정이양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하였다.

권력 정당성을 가지고 있지 않았던 박정희 정권은 미국에 의한 권력 승인을 받기 위하여

미국의 성명발표에 따라 민정이양을 추진한다.

이른바 ‘박·케네디 공동성명’ 을 발표하고 미국이 바라는 헌정 복귀를 약속함으로써

박정희 정권은 “미국의 대한경제 협조와 대한 방위력의 강화”를 확약하고,

쿠데타 정권의 정당성에 대한 암묵적 승인을 받아낸다.

또한 “구 군부 세력은 미국의 반발을 무마하기 위해 우방과의 유대강화와 ‘반공’을 국가의 주요 목표”로

설정하였다.

미국 정부는 박정희 정권이 민정이양 문제를 놓고 군정 연장 선언을 하자

경제 원조를 중단하고 비상 구호 식량 원조 중단으로 위협하며 민정이양에 대한 압력을 가하였다.

또, 박정희가 권력 유지를 위해 정치활동정화법 민정이양 시기의 정치인들의 정치활동 재개에 대비하여

구 정치인들의 활동을 제한하기 위한 박정희 정권의 탄압정책을 제정·공포하고

이 과정에서 민주당 정권의 수뇌부 인사들을 체포하자

미국은 정치범의 조속한 석방을 군사정부에 종용하며 경제적으로도 위협을 가하였다.

이러한 일련의 조치로 미국은 민정이양에 이어 직접적인 내정 간섭을 추진하였다.

유신체제 이후 미국은 민주주의의 가치보다 안보와 경제성장의 가치에

종속되는 외교정책을 보여주었다.

인권 외교와 주한 미군의 철수를 앞세운 카터의 대통령 당선으로 한미관계는 흔들리는 듯 했으나,

사실상 “박정희가 중심이 된 군부세력의 집권이
한국의 정치안정을 달성하는데 적합하다고 판단” 했기 때문에

미국은 박정희의 반공정책 고수를 지지하며 한국과의 지속적인 정치적 관계를 유지해 나갔다.

참고문헌 : 파워볼배팅사이트https://adidasnmdr1primeknit.com/2019/09/20/%ED%8C%8C%EC%9B%8C%EB%B3%BC%EC%82%AC%EC%9D%B4%ED%8A%B8-2/

Avatar

By admin

댓글 남기기